한의학
건강
기술공학/자연과학
기타
도서목록

 

 

 

 

 

red01_next.gif출간일순   red01_next.gif도서명순

맥진술(脈診術)

오사다 유미에(長田 由美江) / 2019-09-27
9788990116079 / 국판(148*210) / 192 / 14,700원

“매일 자신의 맥을 파악하여 자기 몸에 맞는 음식과 생활 습관에 신경을 쓴다면 인간은 누구나 120세까지 건강히 살 수 있습니다.” 인간에게는 자기 눈으로 직접 자신의 혈류가 원활히 흐르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 혈액이 원활히 잘 흐르면 몸이 따뜻해져 면역력이 향상하지만, 대체로 자기 몸이 지금 따뜻한지, 차가운지조차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일상생활 속에서 스스로 혈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단 한 가지 방법이 있다. 그것은 바로 ‘맥진’이다. 맥진으로 맥이 빠른지 느린지, 강한지 약한지 또는 깊은지 얕은지를 알 수 있다. 사실 이러한 정보는 누구나 자기 손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이 책의 목적은 맥진으로 정보를 읽어 들이는 방법은 물론 그 정보를 바탕으로 한 개선 방법을 소개한 책이다. 맥은 미래를 향해 끊임없이 흐르는 강과 같다. 맥진을 통해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몸에 맞는 음식을 섭취하면 맥의 상태가 단 60초 만에 바뀌기 시작한다. 막연히 ‘몸에 좋은’ 음식을 계속 먹거나 싫은 운동을 계속 억지로 하는 것보다 확실한 결과가 일상에 나타난다. 왜냐하면 맥이라는 결과는 손가락으로 직접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오직 하나뿐인 자신만의 맥진으로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면 이보다 손쉽고 확실하게 건강관리를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저자는 맥진이 앞으로 전 세계가 맞이할 장수 시대에서 건강하게 살아남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확신한다.

 

 

만지면 알 수 있는 복진 입문

히라지 하루미 / 이주관 장은정 / 2019-08-16
9788990116086 / 국판(148*210) / 216 / 15,800원

‘복진’은 한의학 진단 기술 중 하나 어떤 환자로부터 이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병원에 갔는데 담당 의사는 계속 컴퓨터만 쳐다볼 뿐 나와 한 번도 눈을 맞추지 않았어요.” 분명 검사 데이터를 근거로 치료 방법이 모두 결정되기에 환자를 손으로 짚어보거나 심지어 쳐다볼 필요조차 없는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조금 씁쓸한 이야기다. ‘한의학’은 중국 고래의 의술을 말하는데, 다음을 종합적으로 조합해 치료한다. 탕액(湯液)인 한약과 침과 뜸인 침구(鍼灸), 안마(按摩), 양생(養生) 등이다. 그중에서도 양생은 식사, 수면, 마음가짐, 성생활, 입욕, 의복과 주거 등 모든 일상생활을 포함하는데, ‘첫째가 양생, 둘째가 약’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다. 일상에서 이루어지는 양생은 가장 먼저 챙겨야 하며 잘 관리해 주어야 하는 부분이다. 한약을 복용하는 것만이 ‘한의학’은 아니다. 오히려 그에 앞선 진단과 그 진단에 대한 셀프케어에 해당하는 양생이 매우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한의학 진단 기술 중 하나에 해당하는 것이 바로 ‘복진’이다. 이 책은 기초부터 복증(腹證)에 알맞은 한약 처방까지 총망라한 책이다.

 

 

얼굴을 보면 숨은 병이 보인다

미우라 나오키 / 2019-01-28
9788990116857 / 신국판 / 168 / 13,000원

“얼굴이 변하면 인생이 변한다.” Change your face, change your life. 망진법과 안진법은 예로부터 한의학에서 진단법 중 하나로 이용되어 왔다. 과거에는 의사들도 환자를 진찰할 때에 환자의 몸에 직접 손을 대고 환자의 혈색과 맥 등을 꼼꼼히 살피며 진찰했다. 그러나 지금은 임상병리와 영상의학이 중심이 되면서 환자의 몸을 꼼꼼히 살피며 진찰하는 의사가 크게 줄었다. 맥을 짚더라도 심박수만 측정할 뿐이다. 맥의 상태로 몸의 상태를 파악하는 진단법을 학교에서는 더 이상 가르치지 않는다. 혈액 검사 수치나 엑스레이, CT, MRI와 같은 영상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몸의 내부 상태를 조사하는 것은 물론 매우 유용하다. 하지만 의사라면 처음부터 데이터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적어도 환자의 얼굴과 맥, 혓바닥처럼 눈에 보이는 부분을 먼저 자세히 진찰하여 환자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야 하지 않을까. 안진법은 얼굴에 나타난 불균형이나 굴곡, 붓기 등을 보고 그 사람의 내장 상태를 진단하는 방법이다. 즉 눈, 코, 입 등의 상태를 보고 우리가 직접 보지 못하는 내장의 상태를 알아내는 것이다. 그리고 그 상태에 알맞은 대처 방법을 안다면 몸의 병이 더 심각한 중병으로 진행되기 전에 미리 막을 수 있다. 그러면 언제까지나 건강한 몸으로 인생을 즐길 수 있다. 저자 미우라 클리닉 원장인 미우라 나오키 씨는 “이 책을 읽고 보다 많은 사람이 자신의 몸에 관심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리고 이 책이 자신의 몸 상태를 파악하여 스스로 자신의 몸을 관리하는 방법을 배우는 계기가 된다면 이보다 더 큰 기쁨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예쁜 몸과 아름다운 마음으로 사는 법

스즈키 치세(鈴木知世) 저 / 이주관 이진원  / 2018-07-10
9788990116819 / 신국판 / 256 / 14,200원

자연스런 상태로 몸과 마음을 되돌리는 것 이것이 가장 좋은 ‘양생’이다. 현대인은 문명의 발달로 자연에 순응하며 살아가는 것을 어느 정도 무시하며 생활하고 있다. 예컨대 춥고 더운 차이를 의복뿐 아니라 냉방이나 난방 등 에어컨 설비로 조절하고 있어 몸은 계절 감각에서 벗어나 버렸다. 식사 역시 마찬가지이다. 토마토나 무 등을 제철과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나 구입할 수 있다. 그 결과 생활에 계절감이 없어지고 몸에 이상이 일어나기 쉬운 환경이 되었다. 그에 비해 제철 음식은 영양이 가득할 뿐 아니라 그 영양 성분이 몸을 기후에 적응할 수 있게 조절해 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므로 현대를 사는 여성은 계절감을 되찾아 자연치유력을 높이고 건강하고 아름다운 상태로 자신을 이끌 필요가 있다. 그 첫 걸음이 달력을 이해하는 것이다. 그리고 사계절을 이해하여 어떤 대책을 세우는 것이 좋은지 배우는 것이다. ‘몸’과 ‘마음’이 무리하지 않게 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복장이나 식사, 생활 스타일 무엇이든 괜찮다. 이 책에서 말하는 황제내경 365일 양생이 예쁜 몸과 아름다운 마음으로 사는 법이다.

 

 

전통 구들 쉽게 놓는 방법

문재남 / 2014-05-11
9788990116611 / 사륙배판 / 231 / 30,000원

『전통 구들 쉽게 놓는 방법』은 한식 미장과 구들 분야 문화재 수리 자격을 보유한 저자가 재래구들의 문제점을 개선한 관요 구들을 누구라도 쉽게 따라 배우고 시공할 수 있도록, 구들의 구조와 난방 원리, 시공 방법 등을 상세히 설명한 책으로, 상세한 설명에 입체적인 도면과 사진을 곁들여 누구라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실제 시공에 소요되는 자재의 종류와 수량, 비용 등도 면적별로 상세히 실었기 때문에, 구들방 시공을 계획 중인 독자들에게는 많은 참고가 될 것이다.

 

 

[이전] 1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