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전이야말로 냉철한 판단
투자 전에 세운 계획이 옳다

투자 전에 많은 사람들이 다음과 같은 계획을 세운다. ‘◯◯◯원이 되면 손절한다.’ ‘ΧΧΧ원이 되면 수익을 확정한다. 그러나 주가 동향을 보다가 ‘장세가 좋지 않아 보이니까 조금 일찍 수익을 확정 하자’ ‘이번에는 크게 손절하자’ 등 마음대로 계획을 바꾸는 경우가 있다. 이렇게 해서는 안 된다. 거의 모든 경우 주식을 보유하고 있지 않을 때 객관적이고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다. 주식을 보유하고 있을 때의 판단은 아무래도 정신적으로 위안이 되는 쪽으로 쏠리기 쉽기 때문이다. 예외가 있다면 새로운 뉴스가 생겼을 때다. 가령 갑자기 좋은 뉴스가 등장했다면 수익 확정의 기준을 높이는 일을 검토해도 좋고, 좋지 않은 뉴스 때문에 주가가 하락하기 시작했을 때는 그 시점에서 매각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저자는 특히 강조한다.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면 처음에 세운 계획과는 다르게 거래하고 싶어진다. 그러나 사실 매수 전의 판단이 옳은 경우가 많고, 주식을 보유했을 때의 판단은 손실을 키우고 수익을 줄이는 경우가 많다. 보유한 종목에 예상치 못한 뉴스가 생긴 경우 등을 제외하면, 매수 전의 계획대로 거래하도록 명심해야 한다고….

차트 패턴은 ‘앞날을 읽는 능력’의 양분
차트에 나타나는 다양한 ‘형태’

차트 패턴이란 차트에 잘 나타나는 전형적인 형태를 가리킨다. 차트 패턴을 알아두면 ①기회를 포착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②위기를 미리 감지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봉 하나의 형태나 이동평균선에서 알아낼 수 있는 정보와는 무엇이 다른가요?”
“활용하는 목적은 크게 다르지 않지만 활용하는 방법이 조금씩 다릅니다. 차트 패턴은 차트 형태를 거억해 뒀다가 나중의 주가 변동을 예측하는 접근법이에요.”
차트 패턴은 그저 단순히 형태를 기억하면 되는 것이 아니다. 차트 패턴은 반드시 표본처럼 깔끔한 형태를 띠는 것은 아니므로, 단순히 형태를 기억하기만 했다가 실제 투자 단계에서 잘 활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투자심리를 상상하고 ‘왜 차트가 이런 형태가 되었을까’ 생각하며 차트 패턴을 공부하면 실전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 된다.

결국 주식은 ‘언제 팔까?’가 중요
주식은 사기보다 팔기가 어렵다

주식은 매도할 때 비로소 한 번의 거래가 완료되는 것이다. 주식은 사기보다 팔기의 난도가 훨씬 높고 최종 손익에 대한 영향도 더 크다. ‘언제 파는가’ ‘왜 파는가’의 근거를 확실히 밝히면서 어떤 매도 패턴이 있는지 알아야 한다. 최종 손익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매도 전략이다.
“주식은 사고 나서 끝이 아닙니다. 오히려 주식을 산 후의 대응이 성패를 가르지요.”
“언제 팔아야 하는지 하는 문제는 어려워요.”
“그렇습니다. 매각할 때는 아무래도 얼마나 손해를 볼지, 얼마나 이익이 날지 계산하게 됩니다. 매수 타이밍과 비교해서 매도 타이밍의 난도가 더 높다는 점을 기억해 두세요. ‘주식은 언제 사든 똑같다. 파는 타이밍이야말로 승패를 가른다’라고 단언하는 투자자도 있을 정도니까요.”
보유한 주식을 파는 타이밍이 어려운 이유는 2가지다. ‘매도를 통해 손익이 결정된다.’ ‘그 뒤에도 주가가 계속 움직인다.’

매수와 매도의 과열을 감지하는 테크니컬 지표
아직 오를 여지가 있는지 파악하는 데에 활용

초보자일 때는 트렌드에 올라타서 수익을 올리는 일이 중요하다고 여러 번 말 했지만, 상승 트렌드의 한가운데에서 주식을 살 때에도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바로 ‘매수 과열이라고 생각되는 수준까지 주가가 상승했는가’이다. 매수 과열로 보이는 수준 이상의 주가에서 주식을 구입하고자 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다시 말해 상승 트렌드라도 매수 과열 수준까지 주가가 상승하면 그 이상으로는 주가가 올라가기 어렵다고 생각할 수 있다. 이 매수 과열과 매도 과열을 판별해 주는 것이 오실레이터 테크니컬 지표다. ‘상승 트렌드 속에서 주식을 매수하면서 주가가 매수 과열 수준인지 확인’ 또 ‘매도 과열인 수준의 주가에서 주식을 매수할지 검토’다. 이럴 때 자주 활용된다. 아무리 상승 트렌드라도 오실레이터 계열 테크니컬 지표가 ‘매도 과열’로 나타날 때는 매수를 자제하는 쪽이 현명한 판단이다.
“주식을 사는 일과 그 후에 파는 일은 어떻게 가능할까요?”
“파는 사람이 있으니까 살 수 있고, 사는 사람이 있으니까 팔 수 있는 것 아닌가요?”
“그렇습니다. 주식 거래는 자신과 반대 방향으로 거래하는 사람이 있을 때 비로소 성립할 수 있지요. 그러므로 자신이 샀을 때보다 주가가 올라도 그 주식을 사는 사람이 있을지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주식으로 돈을 벌기 위해서는 자신보다 높은 주가에서 매수하는 사람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스윙트레이드에서는 며칠에서 몇 주라는 짧은 기간 동안 거래하는 것이 기본인데, 그 기간 동안 주가가 상승할 필요가 있다. 그러므로 주식을 구입할 때는 매수 과열과 매도 과열을 판별하는 오실레이터 계열 테크니컬 지표를 확인하기를 권한다. 오실레이터 계열 테크니컬 지표가 매수 과열로 나타날 때 그 주식을 구입하면, 그보다도 더 과열된 수준에서 그 주식을 구입할 다른 사람이 필요해지게 된다. 트렌드에 편승해서 수익을 올릴 때 오실레이터 계열 테크니컬 지표를 확인하는 의미는 여기에 있다.